작가별

본문 바로가기
K-POEM 케이포엠
세계 최고를 지향하는 한국의 시와 시인들

K-POEM의 작품들
장르별 시감상

K-POEM 케이포엠

계절별시

여름 가을 겨울

주제별시

희망 자연 사랑과 연민 인류보편

존재해석시

정신분석학적 기하학적 신화적 존재해석시집

작가별

  •  HOME
  •   >  
  • 장르별 시감상
  •   >  
  • 작가별
작가별

자화상/ 최금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7-12-12 07:51 조회1,267회

본문

​자화상

최금녀

 

기생이 되려다 못된 년들이

글을 쓴다는

김동리 선생님의 말씀으로

화끈 달아오르는 내 얼굴,

 

그렇다

느지막하게 내린 신끼로 굿을 치고 다니는데

선무당 사람잡는 소리가 등을 훑어내리고

옷 속으로 식은 땀 쭉 쭉 흐른다

애무당 하루라도 날춤을 추지 않으면

아쟁이, 대금소리에 삭신이 아프고 저려서

색색이 옷 차려입고 신바람을 맞으며

동서남북 발길 안 닿는데 없다

 

세상만사 굿 한 방이면 끝나는 듯

작두날 위에서 물구나무 서며

신끼 휘두르니 위태 위태하다

소리도 배워

사설도 익혀

한거리 제끼면

구경꾼도 모여들어 신기한 듯

늦게 배운 도둑질이 가여운 듯

박수도 쳐주어

신명 끓어 넘치는

기생 못된 선무당이여.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