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어

본문 바로가기
K-POEM 케이포엠
세계 최고를 지향하는 한국의 시와 시인들

K-POEM의 작품들
  •  HOME
  •   >  
  • 번역작품들
  •   >  
  • 일어
일어

김이안/ 私たちが再び出会った日のパブのストロ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02-11 18:35 조회1,758회

본문

たちが出会ったのパブのストロー

 

無心風鈴こえたのでめてみたの

たちが出会った忠武路のあるパブで

たちはってとりどりのストローをえていたの

各自のストローを深遠のグラスにして

無心有心をかきしたの

いあいだけていたい

いあいだしたい

十尋ませておき パブか

マンゴジュースかオレンジジュースかをげたの

たちが一緒まっていた景福宮**古家

りのにもんできたの

井戸のようで

たちはわせて地元たちのようにざわめいたの

何処からかボイラーのっていく

かす

がいつもかった南川相変わらず

のその片隅場所ってっているだろう

すべてのいといういは

あたふたと あるいはガタガタとるものなので

たちのることができなかったの

あるでまたばれるだろうか

すでにからびてしまったたちのりながら

はいつもほとりでチラッと

らばって

風鈴こえて無心めてみたの

彼女悪戯がヌッとした赤樺黄緑青藍紫***のストローのチェーンを

 

 チュンムロソウルの街名

ソウルにある朝鮮時代古宮

**つの頭文字以上訳注

 

    

 

우리가 다시 만나던 날의 호프집 스트로우

 

 

 

무심히 풍경소리 들려 바라보았지

 

옛사람들이 다시 만난 충무로의 한 호프집에서

우리는 말없이 색색깔의 스트로우를 물고 있었네

각자의 스토로우를 심원의 유리잔에 꽂고

무심과 유심 사이를 휘저었네

 

오래 열고 싶은 귀,

오래 말하고 싶은 입,

열 길 물속에 가라앉혀 두고 호프인지

망고주스인지 오렌지주스인지를 깊숙이 빨아올렸네

 

우리가 함께 머물렀었던 경복궁 옛집은

흐린 날에도 빛이 들어왔었네

처마의 네 귀가 우물 자 같아서

우리는 이마를 맞대고 토종 개구리들처럼 웅성거렸네

 

어디선가 보일러 돌아가는 소리,

시 읽는 소리, 찻물 끓이는 소리,

잎이 항상 붉었던 남천은 지금도 변함없이

마당의 그 구석진 자리를 지키고 서 있을 테지

 

모든 스침이란 스침은

후다다닥 혹은 우당탕탕 지나가는 것이어서

우리의 둥근 이마와 코와 입술, 알 수 없었네

어느 바람꼬리 속에서 다시 또 이어질 수 있을지

 

이미 말라버린 우리의 침들을 묻히며

바람은 늘 언저리에서 흘깃 불며

흩어져 지나가고, 지나가고,

풍경소리 들려 무심코 바라보았네

그녀의 장난질이 불쑥 내민 빨주노초파남보 스트로우 체인을,

 

 

 

   

    김이안. 2011시평으로 등단.

    金怡岸

     2011年季刊文芸誌詩評推薦でデビュー

 

   

譯者, 권택명

1950년 경북 경주시 안강음 출생

1974심상(心象)신인상 당선으로 데뷔.

시집으로 영원 그 너머로첼로를 들으며

예루살렘의 노을5권이 있으며,

 

한일 일한 문학 번역서로

한국현대시 3인집-구상, 김남조, 김광림

시라이지 가츠코 산문집 나귀를 타고 두보 마을에 가다

이어령 시집어느 무신론자의 기도

박이도 시집

고형렬시집유리체를 통과하다

혼다 히사리 시집피에다

시미즈 시게루 시집모래 위의 글자등 다수가 있음.

한국시인협회 사무국장, 교류위원장 역임

현재 사회복지법인 한국펄벅재단 상임이사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