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어

본문 바로가기
K-POEM 케이포엠
세계 최고를 지향하는 한국의 시와 시인들

K-POEM의 작품들
  •  HOME
  •   >  
  • 번역작품들
  •   >  
  • 일어
일어

안차애/ 환한 슬픔의 숲 (明るい哀しみの森 / )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01-29 20:39 조회1,421회

본문

るいしみの

 

 

 

アパトもらく居座れば

になってゆくらしい

しくをむしりとられてらすうちに

びたようだ

この ひときわけさえすればしく

たちがとうとうアパトにのようにくいめた 

にはのベランダ

午後 なら台所窓邊

くてくてか周波數ってくる

そうしてると

旅行って ひとりされたからだ

らくされたアパ らくされた 

らくされた片隅・・・・

たちは

なすすべもなくって

しみのだけをるものたちにれのせる

地上にはるいしみのがもうえるのだ

 

(번역:고정애) 

 

환한 슬픔의 숲

안차애

 

아파트도 한자리에 오래 자리잡다보니

나무가 되어 가나보다.

오래도록 바람에 가슴 뜯기며 살다보니

뿌리가 생겼나보다

요즘 들어 부쩍 창만 열면 새소리가 바쁘다.

새들이 드디어 아파트에 나무처럼 깃들기 시작했다.

아침이면 앞 베란다 창에서

오후 설거지 무렵이면 부엌 창 쪽에서

낮고 높은, 강하고 여린 주파수를 보내온다.

그러고 보니

네가 오랜 여행을 떠나고 혼자 남겨진 뒤부터다

오래 남겨진 아파트 오래 남겨진 공터 오래 남겨진 가슴 한편........

새들은 

꼼짝없이 한자리에 서서

슬픔의 뿌리만 내리는 것들에 제 둥치를 얹는다.

지상엔 환한 슬픔의 숲이 하나 더 느는 것이다

 

 

  

안차애 약력: 2002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문예진흥기금 및 경기문화재단기금 수혜하여 시집 치명적 그늘

 

고정애 약력: 전남 목포생, 시집 튼튼한 집외 다수,

2008년 국제펜클럽 번역문학상 수상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