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본문 바로가기
K-POEM 케이포엠
세계 최고를 지향하는 한국의 시와 시인들

K-POEM의 작품들
  •  HOME
  •   >  
  • 번역작품들
  •   >  
  • 영어
영어

김선우/ 도화아래 잠들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02-01 10:31 조회2,221회

본문


I sleep under a peach tree

 

                     Kim, Sun-Woo

 

On the way to east sea I drop in a peach orchard to crave for carnal lust

 

Seeing the peach flowers radiating their sensual heart, I know my youth dreaming an early death is gone

How proper is it that some sin gets heavy even without being involved

This spring on this planet the tumultuous gunfires float like pine pollens carried on the wind over muddy water

Though I wished to get lost while asking for the roads to the sea,

the labor of the flowers toward the zenith, such an innocent campaign

lets my wounds trapped inside break out in sores

Under the sparse flowers of an old peach tree taking all her life longing for beauty

I lie down digging a grave, There used to be someone sprinkling water in a desert without a tree

all his life to meet with the word of an adorable being just once

Taking the petals falling into the pits of my whole body, my love,

my wounds would rather go inflamed, witnessing some yearnings there still left

with their stenching odor, I‘ve got to risk the sins that are heavy without being committed

On this sudden spring day, I wish to live with you for a long time,

to be avid for your bloodsucking lust

 

-Poem collection I sleep under a peach tree(Changbee, 2003)

 

 

도화 아래 잠들다

 

                  김선우

동쪽 바다 가는 길 도화 만발했길래 과수원에 들어 색()을 탐했네

온 마음 모아 색을 쓰는 도화 어여쁘니 요절을 꿈꾸던 내 청춘 갔음을 아네

가담하지 않아도 무거워지는 죄가 있다는 것은 얼마나 온당한가

이 봄에도 이 별엔 분분한 포화, 바람에 실려 송화처럼 진창을 떠다니고

나는 바다로 가는 길을 물으며 길을 잃고 싶었으나

절정을 향한 꽃들의 노동, 이토록 무욕한 꽃의 투쟁이

안으로 닫아건 내 상처를 짓무르게 하였네 전 생애를 걸고 끝끝내

아름다움을 욕망한 늙은 복숭아나무 기어이 피워낸 몇 낱 도화 아래

묘혈을 파고 눕네 사모하던 이의 말씀을 단 한 번 대면하기 위해

일생토록 나무 없는 사막에 물 뿌린 이도 있었으니

내 온몸의 구덩이로 떨어지는 꽃잎 받으며

그대여 내 상처는 아무래도 덧나야겠네 덧나서 물큰하게 흐르는 향기,

아직 그리워할 것이 남아있음을 증거해야겠네 가담하지 않아도 무거워지는

죄를 무릅써야겠네 아주 오래도록 그대와, 살고 싶은 뜻밖의 봄날

흡혈하듯 그대의 색을 탐해야겠네

                                        -시집 도화 아래 잠들다 (창비, 2003)


 

 

 김선우

 

강원도 강릉 출생. 1996년『창작과 비평』으로 등단. 2004현대문학상, 2007년 제9 '천상병시상' 과 이육사문학상, 2008년 웹진 시인광장 선정 제1 '올해의 좋은시'賞 수상. 2008년 장편소설 『나는 춤이다 』 발표. 시집 『내 혀가 입 속에 갇혀 있길 거부한다면』(2000),『도화 아래 잠들다』(2003),『내 몸속에 잠든 이 누구신가』(2007)

 

 Kim, Sun-Woo

Born in Kangneung, Kangwon Province in 1970. Debuted in 1996 byThe Quarterly Changbi. Received Hyundae Literature Award (2004), 9th Chun-Sang-Byung Poetry Award (2007), Lee-Yuk-Sa Poetry Award (2007), and 1st Best Poem Prize awarded by WebzinePoets Plaza(2008). Published a novelI am dance(2008), and 3 collected poems,If my tongue refuses being prisoned in my mouth(2000),Sleeping under the peach blossoms(2003),Who is it sleeping in my body(2007). (lyraksw@hanmail.net)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