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연민

본문 바로가기
K-POEM 케이포엠
세계 최고를 지향하는 한국의 시와 시인들

K-POEM의 작품들
장르별 시감상

K-POEM 케이포엠

계절별시

여름 가을 겨울

주제별시

희망 자연 사랑과 연민 인류보편

존재해석시

정신분석학적 기하학적 신화적 존재해석시집

작가별

  •  HOME
  •   >  
  • 장르별 시감상
  •   >  
  • 사랑과 연민
사랑과 연민

숲길 / 송과니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01-29 19:56 조회3,623회

본문

숲길

 

 송과니

 

누가 왜 잔잔한 호수에 돌을 던졌던 것인가.

한껏 호흡 짙어진

공기가 폐 속을 곰곰이 들락거리는 사이

지워지지 않는 파문이 많은

한 사내 나이는

고요로 가는 길 찾다가 깊어진 숲

나무속으로 이주하여 나이테가 되었지요.

참으로 별난 저 은신법,

어떤 비둘기가

구구구 파발을 이는 바람 편에 띄웠습니다.

그러나 잎들은 풍향의 화살 쏘지 않았고

오솔길은 동서남북을 저버렸습니다.

그런 오랜 숲의 충고 끝에

겨누는 짓

과녁적 화살표 둘둘 말아버림으로 말미암아

둥글어질 수 있음에 도달한 나이테.

이제 그대 파문 열어주오,

향하고 또 향하는 구애의 딱따구리가

여기 이르게 된

나무의 마음 연일 두드리고 있을 때

간직한 아픔의 어떤 무늬도 들키지 않으려는

숲 공기는 내

까만 그림자를 햇빛으로 표백하고 있었구요.

 

 

 

 


 

 

송과니/ 2015년 시집 발표로 필명 바꿔 다시 등단.

시집 밥섬」「내 지갑 속으로 이사 온 모티브등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