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연민

본문 바로가기
K-POEM 케이포엠
세계 최고를 지향하는 한국의 시와 시인들

K-POEM의 작품들
장르별 시감상

K-POEM 케이포엠

계절별시

여름 가을 겨울

주제별시

희망 자연 사랑과 연민 인류보편

존재해석시

정신분석학적 기하학적 신화적 존재해석시집

작가별

  •  HOME
  •   >  
  • 장르별 시감상
  •   >  
  • 사랑과 연민
사랑과 연민

묶인 다리/ 강신애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7-11-25 12:03 조회4,252회

본문

묶인 다리

     강신애

  

일 년에 2백만, 하루에 6천 명의 소녀들이 순결한 몸으로 시집갈 준비를 하느라 아직 성기도 되지 않은 여린 살점들이 녹슨 칼끝에 난자당한다.

 

 

 

 

이 붉은 살점은

치타처럼 나무를 오르고 낙타 젖을 빨던

작은 소녀의 은밀한 고동

 

이동하는 모래 언덕의 밤을 위하여

스테이크처럼 썰리고

두 다리 사이

피의 지퍼를 채운

사막의 사리 같은 아이의 영혼이

흰 시트 모래 속 선혈로 스민다

 

황금장미는 짓이겨졌다

상처 틈으로 마른 절규가 끊임없이 채워진다

 

희박한 안개

입을 다문 돌산

죄를 봉합하듯 아랫도리를 묶는다

 

문맹의 속죄자여,

너는 성냥황만한 구멍으로 세상을 들여다보겠지

들여다볼 뿐 타오를 수 없으리

 

영문 모르게 생의 감각을 밀봉당한

피의 의식으로

가파른 어둠이 끈적거린다

 

바위 위에 던져놓은

부패하기 시작하는 피돌기

 

독수리가 뜨고

하이에나가 어슬렁거린다

 

 

 

 

 

 

られた 

姜信愛(カンシンエ)

 

一年二百万一日六千人少女たちが純潔花嫁になるためだに性器もできていない肉体びたされている

 

 

 

 

この肉体 

チーターのようにりラクダのっていた 

さな少女隠密鼓動 

 

移動する砂山のために 

ステーキのようにられて 

両足

のジッパーをめた

砂漠仏舎利のような子供 

いシーツの鮮血となって

黄金のバラはられた 

いた絶叫なくたされる 

 

かすかな 

をつぐんだ石山 

縫合するように下半身  

 

文盲贖罪者  

あなたはマッチのようなから世界くだろう  

くだけでがることはできないだろう 

 

のわからぬまま感覚密封された 

意識 

ったがべとついている  

 

げた  

腐敗める循環  

 

ワシが 

ハイエナがうろつく

 

-162 

 

 

 

 

 

강신애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