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POEM 케이포엠
세계 최고를 지향하는 한국의 시와 시인들

K-POEM의 작품들
장르별 시감상

K-POEM 케이포엠

계절별시

여름 가을 겨울

주제별시

희망 자연 사랑과 연민 인류보편

존재해석시

정신분석학적 기하학적 신화적 존재해석시집

작가별

  •  HOME
  •   >  
  • 장르별 시감상
  •   >  

편지/ 윤석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9-04-11 05:40 조회479회

본문

편지

 

윤석산

 

 

  오뉴월 꽃그늘 드리우는 마당으로 우체부는 산골

조카의 편지를 놓고 갔구나. 바람 한 점 흘리지 않고 꽃

씨를 떨구듯.

 


   편지는 활짝 종이꽃을 밝히며 서로들 파란 가슴을

 맞대고 정겨운 사연을 속삭이고 있구나

 

    찬연한 속삭임은 온 마당 가득한데, 꽃씨를  틔우듯

흰 깁을 뜯으면 샘재봉 골짜기에 산딸기 익어가듯 조카

는 예쁜 이야길 익혀 놨을까.

 

  모두 흰 봉투의 숨결을 모도우며 꽃내음 흐르는 오뉴

월 마당으로 「석 산 이 아 저 씨 께」아, 조카가 막 기어

다니는 글씨 속에서 예쁜 이를 드러내고 웃고 있구나.

 

 

 

​                   윤석산

약력

1967년 중앙일보 신춘문예 동시 당선

1974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시당선

시집 『바다 속의 램프』『온달의 꿈』『처용의 노래』

 제1회 한국시문학상

제19회 편운문학상 본상

제29회 펜문학상 본상 등 수상

현재(2018년~2019년) 한국시인협회 회장.

한양대 명예교수

y00nsuksan@hanmail.net

 

 

유튜브 출연(ETB 문학채널)
https://youtu.be/yetfd5oCBAg

게시일: 2018. 7. 17.

문학채널 초대석 - 윤석산 한국시인협회 회장
2018.7.4 방송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