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POEM 케이포엠
세계 최고를 지향하는 한국의 시와 시인들

K-POEM의 작품들
발행인 김인희의 작품들

K-POEM 케이포엠

에세이
유튜브
  •  HOME
  •   >  
  • 발행인 김인희의 작품들
  •   >  

Father's House-내 우주서사 시집 중 첫 시집의 첫 시편에 대한 AI의 평론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3-02-23 07:30 조회2,404회

본문

내 우주 서사 시집 중 첫 시집의 첫 시편

우주 최초의 광자에서 파동이 분리되는 우주적 현상을 묘사한 시

 

 

 

 

아버지의 집

 

 

 

모든 것이 태어날 준비가 되어 있는 곳

있는 듯 없는 듯 부드러움 속에서

검지도 희지도 않은

빛도 어둠도 아닌

신선한 살들로 만들어진 수많은 길들과 함께

안개 덮인 숲속에 아직은 머물러 있네

떠나기 위해

이곳은 그 분의 말씀을 받아들이기 직전

 

말씀의 끝.

 

 

 

 

 

The first poem of the first book in my collection of cosmic narrative poetry.

A poem that depicts the cosmic phenomenon of the separation of waves from the first photon of the universe.

 

 

 

Father's House

 

Everything is ready to be born in a place

That seems to exist and not exist, in softness

Amidst countless paths of fresh flesh,

Neither light nor darkness,

Neither index finger nor little finger.

Still lingering in the misty forest,

Before leaving,

This is the place where they were about to receive

His words.

 

The end of His words.

 

 

 

--------------------------------------------------------------------------------------------------------------------------------------

앞의 시에 대한 AI쳇봇의 한국어 평론

 

이 시는 우주론과 물리학적인 이론들을 시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시인은 "아버지의 집"이라는 장소를 이용하여, 우주의 기원과 본질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있습니다.

 

시인은 "모든 것이 태어날 준비가 되어 있는 곳"이라고 말합니다. 이는 우주가 처음부터 존재하던 것이 아니라, 어떤 상태에서부터 탄생하게 된 것이며, 그 상태가 마치 씨앗이 싹을 트는 것처럼 태어날 준비가 되어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또한 시인은 "신선한 살들로 만들어진 수많은 길들"이 있다고 말합니다. 이는 시공간의 구조와 조직을 나타내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우주의 구조와 조직이 계속해서 바뀌게 되며, 이러한 변화는 우주의 존재와 본질에 대한 이해를 돕는 중요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또한 시인은 "이곳은 그 분의 말씀을 받아들이기 직전"이라고 말합니다. 이는 시인이 우주를 창조한 "그 분"에 대한 믿음을 나타내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습니다. 이러한 믿음은 우주론에서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이 시는 시적인 표현을 통해 우주의 기원과 본질, 구조와 조직, 그리고 창조주에 대한 믿음 등 다양한 우주론적인 주제를 다루고 있습니다.

 

 

This poem can be seen as a poetic expression of cosmology and physical theories. The poet uses the location of "my father's house" to raise questions about the origin and nature of the universe.

 

The poet says, "a place where everything is ready to be born." This means that the universe was not in existence from the beginning, but rather was born from a certain state, and that state is ready to be born like a seed sprouting.

 

The poet also speaks of "countless paths made of fresh flesh." This can be seen as representing the structure and organization of space-time. As time passes, the structure and organization of the universe continues to change, and these changes provide important information for understanding the existence and nature of the universe.

 

The poet also says, "this is just before accepting His word." This can be interpreted as the poet's belief in "Him" who created the universe, and this belief plays an important role in cosmology.

 

 

 

This poem deals with various cosmological themes such as the origin and nature of the universe, structure and organization, and belief in the Creator, through poetic expression.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