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OEM의 작품들

본문 바로가기
K-POEM 케이포엠
세계 최고를 지향하는 한국의 시와 시인들

K-POEM의 작품들
  •  HOME
  •   >  
  • 공지
  •   >  
  • K-POEM의 작품들
K-POEM의 작품들

이성렬/ 11월, 깊고 고요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02-01 09:43 조회7,819회

본문

11, 깊고 고요한

 

이성렬

 

 

늦가을의 창백한 뺨이 창유리에 서리꽃을 피운다

어두운 숙소의 베개 위로 냉기를 풀어 보내며

긴 입동의 밤은 풍경의 기침소리에 등을 기댄다

창틀에는 작은 곤충의 마른 몸이 고요히 누워 있어

걸음을 멈춘 물은 무심한 안색으로 전한다

그처럼 미미한 온기의 부침이 얼핏 목숨을 지우니

어느 굴뚝인들 가여운 숨결들을 품으려 하랴, 누가

핏줄에 닿은 차디찬 운하와 그 곁에 오래 서 있는

검은 창고들의 깊은 침묵을 책할 수 있는가

상복을 입은 꽃잎들이 다리 위에서 악수를 나눌 때

초점을 지운 불빛이 눈꺼풀을 접으며 퇴장할 때에

갈잎들이 낡은 입술을 뜯어내는 소리를 견디지 못해

나의 복사뼈는 무수한 예각의 빙점들로 깨어져 간다.

 

 

 

 

 

November, deep and silent

 

Sungyul Lee

 

 

Pale cheeks of late autumn grow the flowers of frost on the window pane.

Long night of early winter sends chillness over the pillow,

Leaning against the sound of coughs of the scene.

Dried body of a small insect silently lies on the window frame.

Immobile water mumbles with indifferent complexion:

Since such ups and downs of immaterial warmth happen to erase life,

Which chimneys want to cherish the pitiful breaths?

Who can blame the deep silence of cold canals

And the long standing black warehouses nearby?

As the mourning petals shake their hands on the bridge,

As the unfocused lights retire folding their eyelids,

My ankles break apart into countless acute freezing points,

Looking away from the sound of fallen leaves breaking their lips.

 

 

 

 이성렬

서울 출생. 서울대학교, 카이스트, 시카고대학교 졸업. 2002서정시학등단. 2013<문학청춘 작품상> 수상. 시집비밀요원, 밀회. 산문집겹눈.

경희대학교 교수.

 

    

 

Sungyul Lee

 

Born in Seoul.

Graduated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KAIST, and the University of Chicago. Professor at Kyung Hee University. Debuted in 2002 in the Quarterly <Poetry and Lyrics>. Received the Poetry Award from the <Literature & Spring> in 2013. Published poetry books: <A few clues on the itinerary (2003)>, <Secret Agent (2007)>, <Secret Encounter (2012)>. Published prose collection <Complex eyes (2017)>.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