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OEM의 작품들

본문 바로가기
K-POEM 케이포엠
세계 최고를 지향하는 한국의 시와 시인들

K-POEM의 작품들
  •  HOME
  •   >  
  • 공지
  •   >  
  • K-POEM의 작품들
K-POEM의 작품들

최금녀/ 숲의 가슴에 안겨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7-12-22 09:13 조회9,354회

본문

숲의 가슴에 안겨

                    최금녀

   

숲에 닿으면

순리를 받들며 흐르는 물이 반갑다 한다

나무와 나무 사이

바위와 바위 사이에서 놀던

풀꽃과도 눈을 맞추며

포근하게 안겨오는 초록 안개

초록 습기와 살을 비빈다

습기 속의 흙내음이 더운 김을 뿜어오고

허브 향기로 스미는 초록의 알갱이들이

열린 내 몸 속으로 달려와 나를 애무한다

바람이 입었던 내 옷가지들을 하나씩 벗겨내고

알몸의 나는 듬직한 바위에 누워

나뭇가지 사이에서 뛰노는 햇살에 얼굴을 묻고

숨이 가쁘다

두 눈을 감고

나는 흰구름 속으로 날아간다

 

몸 속의 조리개 열어놓고

숲으로 가는 날은

나와 숲이 만나 몸을 푸는 날이다

위로받고 싶은 날엔 숲으로 간다.

    

In the Forest’s Arms

                           Choi Keum Nye

 

They say, when they reach the forest,

They gladly meet the water flowing upholding natural order

The green fog coming softly into the embrace

Eye-contact with grass flowers

Between tree and tree

Between rock and rock

They rub skin with green moisture

The earth smell within the moisture spews warm steam

The green grains seeping as herb aroma

Rush into my open body and caress me.

The wind strips off my clothes one after another

All naked, I lie on a copious rock

Burying my face in the sunbeams

Romping about

Among the trees

I gasp for breath.

Closing both eyes

I fly into the white clouds.

 

Enlarging the openings within my body

I go to the forest

It’s a day I and the forest meet and take a rest

When I want solace, I go to the forest.

 

 


 
    최금녀

 

 

 

 

 

 

 한글약력

 

1999년 문예운동

시집: 바람에게 밥 사주고 싶다6

시선집:최금녀의 시와 시세계,한 줄, 혹은 두 줄

펜문학상, 현대시인상, 한국여성문학상, 미네르바작품상, 세종우수도서

)한국여성문학인회 이사장 역임, 한국시인협회 이사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