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작시

본문 바로가기
K-POEM 케이포엠
세계 최고를 지향하는 한국의 시와 시인들

K-POEM의 작품들
  •  HOME
  •   >  
  • 신작시
  •   >  
  • 신작시
신작시

김중일/물고기와 산다는 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02-01 06:05 조회1,031회

본문


물고기와 산다는 것

 

                      김중일

 

 

 

물고기와 산다는 것에 대해 말하는 상처투성이 한 아이의 두 눈에서 물고기가 뚝뚝 떨어졌다.

 

물고기를 주워와 불에 구웠다.

 

두툼하고 부드러운 하얀 살을 뜯으며 배를 채웠다.

 

아이를 잃고 산다는 것에 대해 말하는 한 엄마의 두 눈에서, 한 세상이 전봇대보다 길게 뚝뚝 떨어졌다.

 

떨어진 세상의 표면에 달라붙은 창문이 젖은 물고기 비늘처럼 반짝였다.

 

그 세상을 떨어진 물고기처럼 주워 밤의 창문을 긁어내고 불에 구웠다.

 

그을린 세상으로 배를 채우고 뼈만 앙상한 세상을 깊은 밤에 풀어놓았다.

 

온종일 슬픔을 집어먹고 저녁이면 다시 살이 꽉 차오를 것이다.

 

아침에 문밖으로 나가려는데 신발 속에 가시처럼 뼈만 남은 물고기 한 마리씩 누워 있다 .


   김중일

김중일(金重一) : 2002년 동아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으로 국경꽃집,

아무튼 씨 미안해요

내가 살아갈 사람이 있음.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